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 이하 오송재단)은 오송재단 1호 창업기업이자 합작기업인 ㈜인텍메디(Intek-Medi)가 탄생했다고 6일 밝혔다.

인텍메디는 오송재단에서 5년간 첨단 의료기기를 연구하고 있는 원영재 박사가 창업하고 오송재단의 자회사인 ㈜케이바이오스타트와 ㈜인텍플러스가 공동투자했다.

인텍메디는 향후 체외진단 장비 및 복강경 절제기 개발 및 판매 등의 의료기기 사업을 할 예정이다.

인텍메디 첫 사업분야는 맞춤형 광학기반 체외진단 장비다. 첨단 카트리지 기술을 갖추고 있는 체외진단기기 업체에 최적화 된 맞춤형 체외진단 장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생명공학 기반의 기발한 카트리지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많은 기업과 연구진에 맞춤형 체외진단 장비를 보급할 방침이다.

체외진단 장비 외 인텍메디가 개발하는 복강경 절제기는 복강경 수술의 안정성을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 제품은 단순 조직 절제 및 혈관 지혈에 초점을 두었지만 인텍메디의 기술은 인텍플러스가 보유하고 있는 조직절제와 관련된 특허를 활용하여 조직절제시 조직 및 출혈 발생 없이 조직절제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를 통해 4년 내  글로벌 기업이 과점하고 있는 복강경 조직 절제기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텍메디 발전전략을 돕기 위해 오송재단은 국내 최고 수준 광학 의료기기 개발 관련 인력, 장비, 인프라 등을 제공한다. 인텔메디는 서울대병원 및 고려대병원과 공동연구 수행과 임상자문을 받을 예정이다.

박구선 이사장은 “ 공공투자와 민간투자가 합쳐져 만들어지는 제3섹터 사업 일환으로 오송재단 1호 창업이 탄생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인텍메디가 제 3섹터 사업의  성공적인 사업화 및 표준화 모델이 돼 제2, 제3의 연구원 창업 기업이 탄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미야
추천 0    반대 0    신고 x

빨리 개발되어 쨍하고 해뜰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2018.12.06 09:28)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