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은 11월 30일부터 이틀간 병원 동관 대강당과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전 세계 간이식 관련 전문가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체 간이식 5,000례 기념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고, 24년간 쌓아온 선진 생체 간이식 기술과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특히 초청된 의학자 중에는 스티브 잡스의 간이식을 집도한 미국 메소디스트대학병원  제임스 이슨(James Eason) 교수와 아시아에서 최초로 간이식을 시행한 대만 창궁병원의 차오롱 첸(Chao-Long Chen) 교수 등 이식 분야 최고 석학들도 모여 서울아산병원 생체 간이식 5,000례의 역사를 돌아보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심포지엄 첫째 날에는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2대1 생체 간이식 수술 시연과 동시에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이승규, 황신, 안철수, 김기훈, 문덕복, 하태용, 송기원 교수 등)의 ‘서울아산병원 5,000명 생체 간이식 환자’ 사례 발표와 환자 관리를 시작으로 ▲기증자 간 절제술 방법 ▲표준 이식법 ▲이식 수술 후 관리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생체 간이식 기술의 발전’을 주제로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이 지난 24년간 쌓아온 생체 간이식 분야에서 세계 최초, 최다 증례의 성적을 기록하기까지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했다.

이튿날에는 말기 간질환의 효과적인 치료법이자 국제 표준 치료법으로 자리 잡은 생체 간이식에 대해 국내 및 세계 간이식 분야 최고의 석학들이 ▲생체 간이식 성공과 역사 ▲소아 생체 간이식 ▲생체 간이식의 이슈와 과제 ▲생체 간이식 고위험 환자 ▲간세포암에 대한 생체 간이식 등을 주제로 최근 전 세계적인 수술 동향에 대해 다양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국제심포지엄을 준비해온 이승규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석좌교수는 “생체 간이식 5,000례의 성과를 달성하고 세계 의료계에서 ‘생체 간이식의 메카’로 자리 잡은 것은 모든 팀원들의 협력과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며, 나아가 우리나라 의학계를 더욱 발전시켜 메디컬 코리아의 위상을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시행한 생체 간이식 수술 5,000례는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한 성적인 97%의 수술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97%(1년), 88.5%(3년), 87%(5년)라는 뛰어난 생존율을 기록하고 있다. 간 기증자들 또한 단 한건의 사망이나 심각한 합병증 발생 없이 모두 건강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00년 3월 서울아산병원에서 세계 최초로 성공한 ‘2대1 생체 간이식’ 수술로 기존의 생체간이식 수술법으로는 생존할 수 없었던 500명 이상의 말기 간질환 환자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으며, 생존율 또한 기존의 1대1 생체 간이식 수술과 동등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