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장 선거에 출마한 최광훈 후보가 통일시대 약사회에 '통일약료 특별위원회' 설치를 약속했다. 

최광훈 후보는 “남과 북 통일·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를 열고 한반도 감염병과 국가방역 등 보건의료 협력 추진을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앞으로 통일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남북교류가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중 보건의료분야가 선두에 설 것으로 보인다. 약학계에서도 남북 통일 약료을 위한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의료계는 벌써 남북한 통일의료를 위해 많은 준비와 노력을 하고 있는데 비해 약계 준비 상황은 상대적으로 더딘 편이다. 경기도는 전국 유일하게 북한과 접하는 지역으로 남북교류의 상징이며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며 "경기도약사회장으로 재직하면서 북한에 대한 의약품 지원 사업을 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약사회내 통일약료 특별위원회를 설치하여 남북한 약학교류 및 통합을 위한 준비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