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가 전북대와 제주대의 약대 증설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5일 대한약사회 강봉윤 정책위원장은 약사회 출입기자단 브리핑을 통해 그간의 대응과 논의 상황을 설명하고 "약대 증설은 복지부가 약사회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교육부에 증설 의견을 보낸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혔다. 

대한약사회가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강봉윤 위원장은 "약사 인력이 부족하다는 보사연 연구자료에 대응해 보다 정확한 자료가 나올 수 있는 연구를 실시했다. 이에 지난 6월 '약사인력 중장기 수급추계 연구' 결과를 복지부에 전달했으나, 이를 반영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그동안 막아서 이 정도다. 최선을 다해 막아 왔다. 복지부가 약사회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고 무시했다"고 해명하며, "6월 연구자료 제출 후 9월에 규제프리존법이 갑자기 터졌다"며 약대 증설 문제 대응에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강봉윤 정책위원장은 "약대 증설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는 안됐다"며 "약대 증설 문제는 복지부 장관과 논의가 있어야 한다. 공은 넘어간 상황으로 부처간 철회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여러 방향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며 이후 가능성의 여지를 남겼다. 

한편, 한국약학교육협의회(이하 약교협)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10월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과)에서는 2020학년도 대학 학생정원 조정계획을 발표하면서 보건의료분야 정원배정에서 '약사 60명을 추가적으로 배정하고 이에 대한 정원배정계획은 추후별도 안내하겠다'는 내용을 각 대학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에 약교협은 "교육현장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크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약학대학을 새로 설립하는 것은 편입 4년제의 문제점을 안고 있는 대학의 수를 늘림으로서 그 문제를 가중시키는 것이라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사회적 공감대와 합의를 거쳐 올해 확정한 약학대학 학제 개편이 법률개정의 취지에 맞게 정착되도록 교육부는 이를 지원하고, 이를 통해 편입 4년제의 문제점을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약사 60명 증원은 약대 교육현장에 또 다른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마치 정원 30명의 2개 대학의 신설을 미리 염두에 둔 것과 같은 정책 발표는 약대 교육의 현실을 도외시한 것" 이라고 반대 의견을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박약사
추천 0    반대 0    신고 x

약사회 내부 상하가 일사분란하면 복지부가 무시못할텐데 결국 무시당하고 말았다. 단결과 단합을 이끌지 못한점이 집행부의 잘못이고 논리의 합리성에 앞선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8.11.06 18:59)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