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국내 바이오헬스 기업의 태국 시장진출을 돕는 정보 공유의 장으로 ‘한-태 바이오헬스 비즈니스 포럼’을 마련, 태국왕립생명과학원(TCESL), 태국투자청(BOI)과 함께 오는 20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태국은 빠른 고령화 사회 진입은 물론, 동남아 최대 의약품 시장이다.  태국 정부는 ‘태국 4.0’ 정책과 더불어 ‘BCG(Bio–Circular - Green) 이코노미 모델’을 국가 의제로 채택하는 등 관련 사업을 핵심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Deep dive into Thai market’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서는 태국 바이오헬스 비즈니스를 위한 산업 동향과 사례, 투자 인센티브 프로그램 및 허가제도 등이 소개된다. 

태국왕립생명과학원(TCELS), 태국투자청(BOI), 태국 FDA 등 관련 기관들이 인도차이나 반도의 중심이자 아세안 경제 대국인 태국 시장진출을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전략을 모색한다. 

이어 양국의 유망 창업기업들의 시장진출 파트너 발굴을 위한 기업발표가 진행되며, 국내외 투자자 및 연구자, 인큐베이터 등이 참관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진흥원 및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사전 참가 신청자에 한해 접속 링크가 공지된다. 

진흥원 보건산업육성단 박성준 단장은 “그동안 제한됐던 글로벌 기술교류 및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기업에게 이번 포럼이 새로운 시장을 모색하고 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해외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국내 우수한 창업 기업의 다양한 형태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