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인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가 오는 17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된다. 다만 결혼식, 돌잔치, 실외 체육시설 방역기준은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인원이 추가로 허용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논의한 후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오는 4일 0시부터 17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하고, 생업시설의 운영이 어려운 수칙을 완화하되, 지나친 방역 완호 신호가 되지 않도록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결혼식은 현재 3~4단계에서 결혼식당 최대 49명,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 최대 99명까지 허용하고 있으나, 오는 4일부터는 기존 49명에서 접종완료자 50명을 늘린 99명까지 허용된다.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에는 기존 99명에서 접종완료자 100명을 추가해 최대 199명까지 허용된다. 

돌잔치 역시 기존에는 3단계에서 최대 16명까지, 4단계에서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 범위 내에서 가능했지만, 접종 완료자로만 인원을 추가할 경우 최대 49명까지 가능해진다. 

실외 스포츠 영업시설의 경우 4단계에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적옹돼 사실상 영업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접종 완료자로만 인원을 추가할 경우 3단계와 마찬가지로 경기구성 최소 인원이 허용된다. 운동종목별 경기인원의 1.5배까지 가능하며, 야구는 27명, 풋살은 15명까지 예외 적용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