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8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다시 2,000명대를 기록하면서 추석 연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수도권에만 1,500명대의 확진자가 몰린 가운데, 지역간 이동으로 전국 확진세가 증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17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973명, 해외유입 사례는 35명으로 총 신규 확진자는 2,008명, 총 누적 확진자는 28만1,938명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8,456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만5,742건,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만36건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만4,234건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056명으로 총 25만4,094명이 격리 해제됐고, 현재 2만5,455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32명, 사망자는 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389명, 치명률은 0.85%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서는 서울 738명, 경기 655명, 인천 139명 등 총 1,53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55명, 부산 51명, 대전 43명, 강원 39명, 대구 38명, 충북‧전북‧경북 36명, 경남 35명, 광주 21명, 울산 17명, 전남 13명, 세종 12명, 제주 9명 순으로 총 44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7일 0시 기준 1차 접종은 42만8,223명으로 총 3,541만4,516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31만2,896명이 접종을 완료해 총 2,148만9,009명이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