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에 대해 19명의 투약이 완료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4일 14개 병원에서 19명의 중증환자에 대한 신청이 접수되어, 19명 모두에게 공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12시 기준).

또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273명의 완치자가 참여의사를 밝혀줬다며 감사를 표하면서 완치자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참여요건은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이며, 완치 및 격리 해제 후 14일 이상 경과한 사람으로, 참여 의료기관은 고대안산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경북대병원, 대구파티마병원이다. 문의는 콜센터(1522-6487)에서 할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