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의 급식소 등 1만 6천여 곳에 집중 위생점검을 나설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3일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및 유치원 어린이집 급식소 위생점검에 대해 설명했다. 

식약처는 교육부, 복지부와 합동으로 전국 유치원·어린이집에서 운영하는 급식소를 대상으로 7월 한 달 동안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최근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과 여름철 기온상승 등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의 식중독 사전예방을 위한 것이며, 급식인원 50인 이상 시설과 50인 미만 시설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다. 

50인 이상 유치원·어린이집 1만 6,000곳은 식약처가 주관하며, 전국 17개 지자체가 소비자위생감시원과 함께 보존식 보관 유무, 위생기준 준수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더불어 50인 미만 유치원 4,000곳은 교육부가 주관하고 시도교육청이 실시하며, 어린이집 2만 3,000곳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자체 보육부서에서 개인위생, 식재료 관리, 보존식 관리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50인 미만 급식시설 점검 시에는 전국 224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소속의 영양사가 참여하며, 식중독 예방교육과 미등록 시설의 센터 지원 등록도 지원한다. 

그 외에도 교육부, 복지부 등과 관계부처T/F를 구성해 이번 위생점검 결과를 토대로 급식위생 개선대책을 마련하고자 한다. 

특히 식약처는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므로 모든 급식시설에서는 채소류는 흐르는 물에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하여 제공하는 등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늘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682만 6,000개로, 세부적으로는 약국에 317만 2,000개, 농협하나로마트에 7만 개, 우체국에 3만 5,000개가 판매되고, 의료기관에는 108만 9,000개가 공급된다. 

아울러, 취약계층 공급 목적으로 서울시에 246만 개가 공급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