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의결 결과에 따라 국가필수의약품을 기존 403개에서 441개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확대는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거나 재난대응 또는 응급의료에 필요한 의약품을 추가 지정했다. 

국가필수의약품이란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으로서 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지정하는 의약품을 일컫는다.

이번에 추가한 의약품은 총 38개로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3개(렘데시비르 주사,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액제 등) △재난 대응 및 응급의료 관련 의약품 31개(심폐소생 시 사용되는 에피네프린 등)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 추천 의약품 4개(소아 항결핵제 등)이다.

세부적으로 재난 대응 및 응급의료 분야에서는 △아데노신(심실상성 빈맥), △푸로세미드 주사(부종), △니트로글리세린 설하정‧주사(협심증) 등 26개의 신규 성분이 추가됐다.

기지정 성분에 제형을 추가한 경우는 △오플로사신(화학요법) 주사 → 귀 용액, △에피네프린(심폐소생) 펜주사 → 주사/흡입용 액제, △메토클로프라미드(구역‧구토) 주사 → 정제 등이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등 추천 의약품 4가지는 △이소니아지드‧리팜피신 분산정, △이소니아지드‧리팜피신‧피라진아미드 분산정, △에탐부톨 분산정(소아용 항결핵제), △알로푸리놀 정제(통풍 치료제)로 지정됐다.

그 외 코로나19 관련 변경 사항은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정제’의 적응증으로 코로나19 감염증을 추가했다.

정부는 국가필수의약품에 대해 수급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 하고, 부족사태 발생 시 식약처에서 특례수입을 승인하거나 국내 위탁제조 하는 등 적극적인 공급 안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환자의 치료기회 확보를 위해 공급 관리가 절실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할 계획"이라며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