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장병원 등 불법의료기관을 근절하기 위해 의료기관 불법행위에 대해 양수인에게 승계되는 법안이 추진된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지난 3일 이 같은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현재 사무장병원, 무면허 의료행위 등 의료법 위반으로 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업무정지 처분 등을 받은 경우 해당 처분을 면탈하기 위해 처분 개시 전 또는 처분 중 의료기관을 양도하는 경우 처분의 효과 승계여부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반해 국민건강보험법상 요양기관 업무정지 처분에 대해서는 처분 승계조항이 마련돼 있어 처분 면탈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실태조사 결과, 의료업이 금지되는 진료비 거짓청구로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일부 의료기관 개설자는 자격정지 기간 중에도 의료기관 개설자 편법 변경을 통해 의료기관을 운영하거나 아예 의료기관을 폐업한 후 다른 의료인 명의로 의료기관을 신규 개설해 개설자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편법 운영하는 사례가 밝혀졌다.

김승희 의원 개정안은 행정처분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의료기관이 불법개설 또는 불법의료행위 등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 그 효과가 해당 의료기관의 양수인 등에게 승계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