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인제약인협회(Korean American Society in Biotech and Pharmaceuticals, 이하 KASBP)가 주최하고 대웅제약, 유한양행, 한미약품 을 비롯한 15개의 회사 및 기관이 공동으로 후원하는 2021년 KASBP 가을 심포지엄이 오는 11월 11일~13일(미국 시간) 사흘에 걸쳐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mRNA,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마이크로바이옴, 오가노이드 칩 등 최근 뜨거운 각광을 받고 있는 첨단 분야를 이끌고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New Modalities in Drug Discovery’이라는 테마로 최신 트랜드와 연구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심포지엄 관련 스케줄 및 세부사항들은 KASBP 웹사이트(www.kasbp.org)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온라인을 통한 등록이 현재 진행 중이다.

이번 가을 심포지엄을 통해 수여되는 KASBP-대웅 Achievement Award의 금년도 수상자는 미국 최초 유전자 치료로 승인받은 ‘룩스터나(Luxturna)’의 임상 연구를 이끈 다니엘 정 (Daniel C. Chung) 박사가 선정됐다.

망막 유전 질환의 대가인 정 박사는 룩스터나를 개발한 스파크 테라퓨틱스(Spark Therapeutics)를 거쳐 현재 프랑스계 바이오텍 회사인 스페링비전(SparingVision)의 Chief Medical Officer로 재직 중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망막의 유전자 치료와 관련된 다니엘 정 박사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총 8명의 바이오·제약 전문가들이 발표할 예정이다. 주요 발표자들과 발표 주제들은 다음과 같다.

주요 발표는 △Retinal Gene Therapy: Challenges and breakthroughs and the future of genetic medicine for blindness: 다니엘정 박사(SparingVision) – Keynote speaker △First-in-human story of Treg Therapy : 김용찬 박사(TeraImmune) △The opportunity, challenge, and evolving guidance of AAV gene therapy: 오영훈 박사(Sarepta Therapeutics) △Mining metabolites from microbiota: 오성환 박사(Brigham and Women’s hospital) △Generation of human brain organoids with mesodermal cells: 박인현 박사(Yale University) △Trends in therapeutic gene editing: 이주영 박사(Vertex Pharmaceuticals) △New backbone chemistry enhances the drug-like properties of Stereo pure oligonucleotides in preclinical studies: 백익현 박사(Wave Life Sciences) △Introduction of RNA Therapeutics Platform and case study: 김재훈 박사(Olipass) 등이다.

KASBP는 올해도 박사과정 대학원생 및 박사후 연구과정에 있는 우수한 연구자들을 선발해 장학금을 수여할 예정이며 매회 심포지엄 전 진행됐던 온라인 채용 박람회도 열린다. 채용 박람회는 취업 지원자들과 취업 면담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함으로써, 미국 내 우수인력들을 채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참석자들의 연구분야 및 관심있는 주제를 중심으로 서로의 전문 지식과 분야별 최신 정보를 교류하는 네트워킹 세션도 심도 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KASBP는 신약 개발과 생명 과학에 대한 학술 정보 교류 및 회원간의 유대 강화를 목표로 조직된 비영리단체로 2001년에 미국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출범했다. 현재는 보스턴, 커네티컷, 뉴저지, 필라델피아, 워싱턴 DC, 일리노이, 샌프란시스코 의 기존의 7개 지부 외에 최근에 출범한 샌디에고 지부를 포함해 미국 전역에 총 8개 지부를 두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KASBP는 매년 봄과 가을에 심포지엄을 개최해 신약개발 분야의 최신 주제들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이를 위해 미국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관련 전문가들을 초청해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배우는 데에 힘쓰고 있다.

또한 미국에서 연구활동을 하고 있는 잠재력 있는 젊은 한국인 및 재미 한인 2세 연구자들의 발굴에도 힘을 기울여, 미래의 생명과학과 제약산업을 이끌어 갈 차세대 전문가를 꾸준히 양성하고 후원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의 바이오텍, 제약 회사 및 연구소, 정부 및 민간 기관과의 연대를 통해, 바이오/제약 산업 전반에 걸친 정보와 지식을 나눔으로써, 한국 내 신약 연구개발, 나아가 한국 제약 산업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