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체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멥신은 호주 특허청에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PMC-309’의 신규타깃 ‘항-VISTA 항체’에 대한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 특허는 파멥신의 후속 파이프라인 ‘PMC-309’의 핵심 기술로, 골수 유래 면역억제세포에서 발현돼 음성 면역조절자 역할을 하는 VISTA에 관한 내용이다. 

기존 면역항암제들이 T세포를 직접타깃하는 것과 달리, VISTA와 특이적으로 결합해 이를 억제하면 종양 미세환경 내 골수유래 면역억제세포들의 활성이 저해되고 간접적으로 T-세포의 면역활성을 유도하여 항암 효과가 나타낸다는 차별점이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러한 간접적인 면역활성 유도로 PMC-309가 PD-1·PD-L1·CTLA-4 등 기존 면역관문치료제의 불응 또는 내성과 같은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특허에는 VISTA를 저해하는 항체를 단독 또는 기존 치료제와의 병용투여 시, 다양한적응증에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활용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파멥신은 올해 개최된 미국암학회(AACR)에서 동물실험을 통해 PMC-309와 PD-1계열 면역항암제를 병용투여 시 우수한 항암 시너지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파멥신 관계자는 “PMC-309 는 현재 동물실험에서의 효능 검증을 마쳤고, 후보물질 생산을 위한 공정 개발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내년 초 비임상 완료 시, 같은 해 호주 등에서 임상 1상에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