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순물 검출 등으로 인한 의약품 회수가 잇따르면서 의약품유통업계의 관련 기준을 마련, 적용키로 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최근 불순물로 인한 사르탄류 의약품 회수와 관련해 유통업체들이 제약사를 대신해 회수하는 만큼 회수비용을 택배착불비와 회수 확인서 작성 및 처리비용 등을 포함한 금액으로 설정했다.

이와 관련해 유통협회는 회원사들에 해당 내용을 안내하고 이 회수비용에 대해 합의하는 제약사에 대해서 회수에 나서도록 공지했다.

유통협회가 이번에 회수비용 기준을 마련한 것은 그동안 발사르탄이나 라니티딘 성분 제제 등 의약품 회수 시마다 유통업체들이 업무 과부하와 함께 착불 택배비까지도 부담해야 하는 상황들이 벌어졌기 때문으로, 추가되는 업무에 대한 적정한 비용은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유통협회가 마련한 회수비용 기준을 놓고 제약사들과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이번에 유통업계와 제약사 간 원활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앞으로 발생하는 의약품 회수 시에는 보다 원활한 업무 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유통협회는 회수비용 기준 외에 약사회 등과 협의해 유통업체는 물론 제약사도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또한 앞으로 의약품 회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제약사, 약사회 등과 원활한 소통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의약품유통협회 관계자는 “사실 그동안 유통업체에서 회수에 대한 업무를 처리했는데 이를 명확히 하지 못한 만큼 이번에 기준을 설정해 지속적으로 적용하겠다는 것”이라며 “지난 회수 당시 정했는 회수비용 3%로는 사실상 비용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적정한 수준을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유통업체에 제약사의 회수의약품이 정리되지 않고 재고로 쌓이면 유통업체는 물론 제약사에게도 부담이 되는 만큼 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약사회 등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일단 기준을 설정했지만 회수에 앞서 당사자들간에 논의가 필요하다”며 “협회 입장에서도 부담을 줄이고, 약국이나 제약사의 부담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통협회는 의약품 회수 비용 기준 설정과 함께 반복되는 약가인하에 따른 차액 정산 등에 대해서도 적정한 비용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