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제약·바이오기업의 시가총액이 지난해 연말 대비 51조원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약업닷컴이 지난주 말(10월 8일) 기준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34개 제약·바이오기업의 지난해 말 대비 시가총액 변동 현황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이들 기업의 10월 8일 종가 기준 총 시총은 186조2,715억원으로 2020년 12월 30일 종가 기준 시총 238조192억원에 비해 51조8,197억원 감소(-21.8%)한 것으로 나타났다. 9개월여 만에 5분의 1 가량 시총이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중 시총 상승액이 가장 큰 기업은 SK바이오사이언스로 3조9,780억원(상장일인 3월 18일 대비) 올랐고, 이어 유바이오로직스가 1조1,198억원 상승하며 그 뒤를 이었다. 이어 한국비엔씨가 1조152억원 올랐고, 바이오니아도 1조36억원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여기에 네이처셀(+4,907억원), 에이치엘비생명과학(+4,526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647억원), 차바이오텍(+1,110억원) 등 9개사가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이 기간 중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SK바이오팜, 셀트리온제약, 신풍제약, 씨젠, 알테오젠, SD바이오센서(상장일 7월 16일 대비), GC녹십자, 제넥신, 메드팩토, 한미약품, 한미사이언스, 종근당, 대웅 등은 시총이 크게 줄어들었다.

시총 상승률에서는 한국비엔씨가 463.6%로 가장 높았고, 바이오니아가 225.0%, 유바이오로직스가 170.9%로 이들 3개사가 세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네이처셀(+78.2%), 진원생명과학(+38.2%), 에이치엘비생명과학(+35.4%), SK바이오사이언스(+30.8%), 차바이오텍(+10.5%) 등도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메드팩토, 신풍제약, 씨젠, 한올바이오파마, 셀트리온제약, 제넥신, 종근당, 셀트리온헬스케어, SK바이오팜, 알테오젠, 대웅, 셀트리온, GC녹십자, 레고켐바이오을 비롯해 대부분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이 하락세를 보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