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의료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지니너스㈜(대표 박웅양)는 사단법인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함께 차세대 염기서열분석법(NGS) 관련 다기관 공동연구 및 국제 협력 사업 등의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지난 1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 협약식은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 대한항암요법연구회 장대영 회장을 비롯해 주요 내외빈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와 장대영 대한항암요법연구회 회장이 MOU 체결식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지니너스와 대한항암요법연구회는 연구자 네트워크를 통한 NGS 관련 다기관 공동연구 및 국제 협력 사업 등을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NGS 관련 동반 진단 및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와 국책 과제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해당 연구 및 과제를 위한 공동 개발 및 최적의 연구 진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니너스는 NGS를 기반으로 유전체 분석 기술과 초정밀 진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유전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바이오인포매틱스(생물정보학)의 다양한 기법을 활용한 신기술을 개발하여 유전체 연구부터 임상까지 정밀의료 및 개인 맞춤형 치료에 특화된 유전체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니너스의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고형암 진단 및 분석을 통한 맞춤형 항암치료 서비스 ‘캔서스캔®’ ▲혈액을 통한 비침습적 암 진단 및 분석 서비스 ‘리퀴드스캔®’ ▲일반인 대상 질병 위험도 예측 유전자 검사 서비스 ‘헬스스캔®’ 등이 있다.

지니너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대한항암요법연구회는 국내외 다기관 암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회원 간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며, 관련 제도 개선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국내 종양내과의사 전체가 참여하는 국내외 다기관 임상시험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암 환자의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는 “항암요법 분야의 권위 있는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NGS 관련 동반 진단 및 신약 개발 연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니너스는 앞으로도 자사의 보유기술이 실제 환자와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 개발 협력을 이어가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