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기업 ㈜바이오리더스가 다양한 COVID-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 가능한 백신의 동물실험 결과를 10월13일부터 3일간 제주에서 개최되는 ‘제71회 대한해부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알파, 델타, 뮤 등 COVID-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출현으로 인해 현재 접종되고 있는 단일 스파이크(Spike) 항원을 이용한 백신은 COVID-19 변이는 물론 돌파감염으로 인한 감염자 확산 방지 효과가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스파이크(Spike) 항원의 경우 바이러스가 진화를 통해 계속해서 변이가 생기기 때문에 개발 속도가 변이종 출현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다.

바이오리더스는 바이러스 구성체 중 변이가 거의 발견되지 않고 강력하면서도 지속적인 장기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뉴클레오캡시드(Nucleocapsid, 바이러스 핵산과 그것을 둘러싼 단백질 껍질의 복합체) 항원을 기반으로 백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뉴클레오캡시드 항원의 장점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뉴클레오캡시드 항원 백신 개발을 진행 중인 회사는 있지만 대부분 세포질 내 발현을 하는 시스템인 데 반해 바이오리더스는 세계 최초로 뉴클레오캡시드 항원을 세포막 외부로 발현시키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오리더스의 COVID-19 백신은 뉴클레오캡시드 항원을 세포막 외부로 발현시켜 면역반응의 증가뿐만 아니라 10배 이상 항원 발현을 증가시키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백신 전문가들은 향후 여러 종의 변이바이러스가 출현할 수 있으므로, 뉴클레오캡시드 항원 전략은 성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항원을 세포막 외부로 발현시키게 되면 면역 세포들에 의해 MHC class II가 활성화되고, 백신에서 중요한 CD4 반응이 특이적으로 유도되기 때문에 기술의 가치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얀센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파이크(Spike) 항원의 경우 세포막에 고정시키는 트랜스멤브레인 도메인이 없는 경우 백신 효율이 감소한다고 보고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COVID-19 백신 후보 물질인 ‘BLS-A01’은 이미 여러 동물실험을 통해 높은 항체가 및 중화항체가, 항원 특이적 기억 T 세포와 세포독성 T 세포 형성 등이 관찰됐고, 최근 실시한 감염동물 모델에서도 종합적으로 임상 증상이 유의적으로 개선됐다”며 “백신 효력에 관한 종합적인 결과는 10월13일부터 3일간 제주에서 개최되는 ‘제71회 대한해부학회 학술대회’에서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정수정 박사가 발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오리더스는 다양한 변이에 대응할 강력한 후보 물질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항원 표지 기술을 도입 및 B, T 세포 면역 반응을 향상시킨 기술을 적용해 현재 임상 1/2a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