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로셀은 8월 26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조혈모이식학회 국제학술대회(International Conference of Blood and Marrow Transplantation 2021)에서 CAR-T 치료제 CRC01의 임상 1상의 첫 번째 코호트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상시험 대상자는 2회 이상 전신 투여 항암치료 후 재발성 및 불응성인 미만성 거대 B세포림프종 환자며,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석진 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큐로셀은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CRC01의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4월부터 삼성서울병원에서 투약을 개시했다. 임상 1상 시험은 투여 용량이 다른 3개의 코호트로 구성되며 코호트마다 3명의 환자를 배정하여 임상 2상 권장 용량을 확인할 예정이다.

큐로셀 관계자에 따르면 CRC01은 면역관문수용체인 PD-1과 TIGIT의 발현을 억제시키는 OVIS(Overcome Immune Suppression) 기술이 적용된 CAR-T 치료제다.

이번에 발표될 결과는 임상 1상에서 최저용량을 투약받은 3명 환자의 1개월 약효평가 결과로, 최저용량을 투여받은 3명의 환자 중 2명이 투약 후 1개월 시점에 완전관해(CR, Complete Response)를 획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큐로셀 김건수 대표는 “더는 치료 방법이 없는 환자들이 큐로셀의 CAR-T 치료제로 완전관해 되어 매우 기쁘고 신약 개발자로서 보람을 느낀다”며 “큐로셀에서 개발한 세계 최초의 기술인 OVIS 기술이 적용된 CAR-T 치료제가 최소 용량에서도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여 매우 고무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진행될 임상에서도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OVIS CAR-T의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국내에서 허가된 CAR-T 치료제는 미국 노바티스사의 킴리아가 있으며 국내기업 중에서는 큐로셀이 유일하게 CAR-T 치료제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