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에 들어선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탄력을 받는 모습이다.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1,808만8,000회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은 2분기 백신 물량의 부족 등에 대한 우려에 대해, 코로나19 백신의 도입 및 계획을 6일 추가적으로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총 1,808만8,000회분으로, 이 중 지난 주말에 도착한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3만2,000회분과 화이자 백신 25만 회분을 포함한 총 337만3,000회분이 현재까지 도입 완료됐다. 

앞으로 2분기 내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개별 계약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00만 회분, 화이자 백신 575만 회분,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6만8,000회분, 코백스 화이자 백신 29만7,000회분 등 총 1,471만5,000회분이며, 조기 도입을 위해 지속 협의 중이다.

추진단은 백신 도입규모와 시기, 2차 접종 간격, 접종률 등을 고려하고 철저한 재고관리를 통해 도입된 백신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1차 접종을 최대한 확대할 계획이다.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 1,808만8,000회분은 상반기 1,200만명 접종이 가능한 물량이며, 2차 접종도 차질 없도록 물량확보와 관리를 할 계획이다. 

정부는 백신 수급의 범부처 총력 대응을 위해 이달 1일부터 ‘범정부 백신 도입 TF’를 가동하고 있다. TF에는 보건복지부장관을 팀장으로, 복지부, 질병청, 식약처, 외교부, 산업부 등 범부처가 참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백신의 조기도입 및 적시공급을 위해 전 방위적 노력을 통해 오는 11월 전 국민 집단면역 형성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