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선에 성공한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 회장이 제36대 집행부의 공식 일정을 시작하며 ‘변화’와 ‘혁신’을 기반으로 업계 위상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선혜 회장은 최근 약업신문과 만난 자리에서 업계의 숙원 사업인 반품 문제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조 회장은 “첫 사업으로 회원사 모두가 겪고 있는 재고의약품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최근 약사회, 제약바이오협회와 협약을 체결했으며, 반품 문제 등 의약품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합리적인 시스템 구축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통마진 인하와 재고의약품 증가 등 고질적인 현안 문제를 비롯해 매년 상승하는 최저 임금제와 주 52시간 근무 등 의약품유통업계를 둘러싼 대외적인 제도 변화로 점점 궁지로 몰리고 있다”며 “업계가 위기의 경영환경을 이겨내고 지속 성장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 임기 동안 불공정한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유관단체와 관계기관, 국회 등을 바쁘게 뛰어다녔다. 이를 통해 공정위의 표준거래계약서를 이끌어내는 등 성과를 걷었지만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매듭짓지 못한 현안들을 이번 임기에 마무리 짓겠다는 각오다.

조선혜 회장은 회무 운영 방향으로 변화와 혁신을 핵심 키워드로 내세웠다. 의약품유통업계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변화를 추구해 변화의 주역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이다.

조 회장은 “힘의 논리가 지배하는 불공정하고 불합리한 현실은 어떤 자세로 대응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타난다”며 “지금까지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고 능력이라고 자부해 왔던 잘못된 관행들이, 경제 전반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점점 사라지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상황들이 여의치 않다고 현실에만 안주해선 안 된다”며 “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고통을 감내하고 꾸준히 전진해 나간다면, 훗날에는 우리의 높아진 위상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혜 회장은 “그동안 현안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눈앞에 닥친 상황을 막기에만 급급했기에,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우리의 경쟁력이 점점 약화됐다”며 “잘못된 관행을 버리고, 우리의 생존권을 확보하기 위해 새롭게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혜 2기 집행부는 부회장단에 젊은피를 대거 수혈했다.

조 회장은 “협회에서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인물들로 부회장단을 꾸렸다. 회무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꾀하면서도 회원을 위해 발로 뛸 수 있는 젊은 피를 대거 영입했다”며 “미래를 준비하는 협회, 희망을 바라볼 수 있는 협회를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오징어
추천 0    반대 0    신고 x

놀구있네 (2021.04.06 19:3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