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술 및 생산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제품·사업·시장을 확장해 글로벌 바이오 플랫폼 허브로 성장할 것입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이사는 23일 개최한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재용 대표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사업 전 밸류체인에 걸친 역량을 기반으로 △독감백신·대상포진백신·수두백신 등 자체 개발 백신 사업 △GSK백신·국내 공급 코로나19 백신 등 유통·판매 사업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 등 백신 CMO/CDMO 사업 △코로나19 백신·차세대 폐렴구균백신 등의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들 사업은 장기간 축적해온 백신 기술 플랫폼과 첨단 바이오 공정/생산 플랫폼에 기반한 것”이라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톱티어 수준의 백신 기술 및 첨단 바이오 생산·공정 플랫폼을 모두 갖춘 국내 유일한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회사의 기술 및 공정·생산 플랫폼은 사노피 파스퇴르,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등 다수의 글로벌 파트너와 계약을 통해 검증됐다”고 덧붙였다.

안재용 대표는 “백신 사업의 안정적 기반 하에 코로나19로 인한 사업 기회를 살려 퀀텀 점프(Quantum Jump)를 추진 중”이라며 “프리미엄 백신 제품을 기반으로 국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다. 또 사업성이 검증된 2개의 글로벌 임상 제품 출시를 통해 폭발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 백신 ‘스카이 셀플루4가’, 세계 두번째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 조스터주’, 국내 유일 WHO PQ 수두백신 ‘스카이 바리셀라주’ 등 3개의 프리미엄 백신을 기반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 및 해외 수출 기반을 구축했으며, 국내 영업네트워크를 활용한 도입 상품 사업도 수행 중이다.

여기에 글로벌 파트너십 및 정부 선구매 계약 기반 추가 사업 기회 확보와 코로나19 백신 CMO/CDMO 사업을 통한 추가 캐시 창출 기반도 확보할 계획이다.

그는 CMO/CDMO 사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해선 “코로나19 백신 수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새로운 생산설비 구축에 3~5년이 소요된 공급 측면에서 안정성이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및 노바백스 관점에서 아시아 수요 대응 가능한 유일한 생산 사이트”라고 말했다.

안재용 대표는 “현 CMO 고객사의 임상 실패나 이슈 등으로 조기에 사업이 종료되더라도 다수의 코로나19백신 제조사가 추가 요청하고 있고 생산 Capa가 제한적인 바이오기업들을 중심으로 CMO/CDMO 수요가 높다. 바이러스 전달체 수급 이슈로 CMO/CDMO 수요도 높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정부의 선구매 약정을 기반으로 노바백스 백신의 라이선스 인을 통해 국내 생산 및 판매를 추진 중”이라며 “품목 허가와 원부자재 공급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오는 2분기 중 시장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술 및 생산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제품·사업·시장을 확장해 글로벌 바이오 플랫폼 허브로 성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지역적 확장(국내 사업의 copy&paste 통한 글로컬라이제이션)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고, 바이오 CMO/CDMO 역량을 백신 외로 확장할 계획이다. 여기에 보유 플랫폼을 기반으로 추가 제품을 개발하고, mRNA에 대한 기술 플랫폼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