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선도기업 지놈앤컴퍼니(대표 배지수∙박한수)는 지놈앤컴퍼니-광주과학기술원(이하 GIST)과 코스맥스(대표 이병만)가 진행한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가 네이처 리서치에서 발간하는 SCIE급 국제학술지 ‘커뮤니케이션 바이올로지’(Nature Communications Biology)에 지난 19일(현지날짜 기준)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두 연구팀은 '스킨 마이크로바이옴의 기능성 물질과 피부 노화와의 상관성 규명(Spermidine-induced recovery of dermal structure and barrier function by skin microbiome)' 제목으로 등재된 논문에서 특정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균주가 피부 대사를 조절해 노화 현상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혀냈다. 대사 과정에서 생성되는 항산화 물질로 알려진 ‘스퍼미딘(Spermidine)’이 피부 항노화작용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다

지놈앤컴퍼니-GIST 연구팀과 코스맥스 연구팀은 2015년부터 피부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나이가 들수록 점점 감소하는 것을 발견하고 항노화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GIST 연구팀은 전체 유전자 역할을 추적하는 전장유전자분석(Whole genome analysis)를 진행해 대사물질 ‘스퍼미딘(Spermidine)’을 효과적으로 찾아냈다. 특정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균주의 항노화 효과를 피부 세포 실험과 인체 적용 시험을 통해 발견한 것이다.

코스맥스 R&I센터 박명삼 연구원장은 “피부 마이크로바이옴과 노화를 조절하는 매커니즘을 밝혀낸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최초인 동시에 약 6년간의 연구팀의 노력 끝에 만들어낸 쾌거”라며 “향후 특화된 화장품 소재로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놈앤컴퍼니 박한수 대표는 “지난 1월 네이처 마이크로 바이올로지를 통해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약물 작용기전(MOA)을 밝힌 것에 이어, 피부 마이크로바이옴의 항노화 작용을 밝힌 성과를 만들어 더 의미가 깊다”며 “이번 연구개발은 자사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플랫폼 지노클(GNOCLE)을 통해 진행된 건으로 진행중인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와 화장품 사업 등 폭넓게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