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바이오로직스(IMBiologics Corp., 대표이사 하경식)는 40억원의 시드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국내 메이저 바이오 Venture Capital 회사인 KB인베스트먼트와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참여해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았으며 후속 투자까지 고려한 전략적인 투자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이엠바이오에 따르면 이번 투자유치로 최근 사노피가 카이맵(Kymab)을 14.5억불에 인수하며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OX40L' 타깃 항체(KY1005)보다 우수한 효능과 차별적 작용기전을 갖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이중항체 신약 'OXTIMA'(OX40L-TNFα Immune Modulating Antibody)와 자체 플랫폼기술 기반 면역항암 항체 파이프라인(IMB-401) 연구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 신규 면역항암항체 도입과 자체 탐색연구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연구인프라 구축 및 연구인력 충원도 가속화할 예정이다.

아이엠바이오 하경식 대표는 “이번 Seed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연구개발 수행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올해 상반기 중으로 OXTIMA 이중항체 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고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 시점 전후로 시리즈 A 투자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이엠바이오는 HK이노엔(구 CJ헬스케어) 출신 연구원 중심으로 지난해 8월 설립된 신생벤처회사로 외부과제 도입을 통해 임상파이프라인을 조기 확보하고 자체 플랫폼특허 기반 암세포 특이적 T세포 활성화 기술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