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홀딩스 계열 신약개발전문회사 아이디언스(대표 이원식)가 지난해 말 성사된 재무적 투자자(FI) 자금 유치와 관련해 총 400억 원 규모의 투자금 수령 등 최종 절차를 마무리지었다고 13일 밝혔다.

아이디언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개발 진행 중인 신약과제 관련 연구는 물론, 추가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아이디언스는 일동제약이 발굴한 신약후보물질 ‘IDX-1197’을 개발하고 있다. IDX-1197은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라는 효소 작용기전과 암세포 DNA 특성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표적항암제다.

현재 IDX-1197과 관련해 국내 18개 기관에서 7개 암종을 대상으로 임상 1b2a상 연구가 진행 중이며, 최근 위암을 대상으로 한 병용요법 글로벌 임상시험 계획이 미국 FDA 심사를 통과했다.

회사 측은 앞서 IDX-1197 단일요법에 관한 국내 임상 1상을 통해 폭넓은 범위의 약물 용량에서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해, 차후 진행될 병용요법 임상에 있어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 그동안 비임상 및 임상 연구를 통해 확보한 IDX-1197 관련 우월성 데이터를 미국암연구학회, 미국암학회 등에 참가해 알리는 한편, 추가적 투자 유치와 상용화 및 수익 실현 모델 개발 등에도 역량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