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텍메드(대표이사 최의열)가 미국 GenScript와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GenScript는 미국 뉴저지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생명공학 그룹으로 지난 11월 6일 sVNT(바이러스 모방 중화항체 테스트) 기술을 통한 효소면역(ELISA) 방식 중화항체 진단키트로 전세계 최초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EUA)를 취득했다.

바디텍메드에 따르면 지난 6월 이후 GenScript와 공동으로 현장진단용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으며, 기본 개발은 완료된 상태로 95% 이상 동등한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바디텍메드는 12월 말 개발을 마치고 내년 초 수출허가와 함께 FDA 긴급사용승인 및 주요지역 인허가를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감염성이 높아 백신 접종 이후 정상적으로 면역체계가 작동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백신이 본격적으로 공급되는 2021년 이후 해외여행이나 주요 관공서, 병원 등 출입을 위해 현장에서 20분 이내 신속하게 측정할 수 있는 POCT 타입 중화항체 진단키트 수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