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창립 19주년을 맞아 19일 ‘온라인 창립기념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기업’ 도약 의지를 다시 한번 다졌다.

타운홀 미팅에서는 지난 10월 국내 최초 중국 판매 허가를 중심으로 유럽 진출을 위한 BLA 제출 및 미국 자회사 ‘휴젤 아메리카’의 제임스 하트만 대표 선임까지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빅3 진출을 위한 주요 성과들이 소개됐다.

손지훈 대표는 “국내 최초, 전 세계 4번째로 중국 시장에 진출, 거대 중화권 시장을 향한 출항 준비를 마쳤다”며 “ 중국 외에도 유럽, 미국 진출 역시 막바지 채비에 들어선 만큼, 글로벌 기업 도약은 꿈이 아닌 현실”이라며 글로벌 기업 도약 자신감을 비췄다.

글로벌 시장 확대와 함께 오는 2025년 매출 1조 원 목표 달성을 위한 포트폴리오 확대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휴젤은 올해는 ▲메디컬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피알포([PR]4)’ 론칭  ▲리프팅실 전문 기업 제이월드 인수 등 신성장 동력 확보를 통한 기업 외형 확대에 주력했다.

손 대표는 “ 이제 글로벌 기업으로 한발 더 나아가 오는 2025년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시장 확대부터, 기업 인수, 제품 개발 등을 통한 기업 신성장동력 확보까지 그 어느 때보다 큰 수확을 거둔 한 해”였다"고 밝혔다.

이어 “ 올해를 기점으로 다시 한번 초심을 잃지 않고 나아간다면, 1조 매출 달성을 넘어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으로, 전 세계 시장을 호령하는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내년도 주요 사업계획으로 보툴리눔 톡신 유럽 판매허가 획득 및 국내 시장 내 자사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의 견고한 선도 자리 유지를 꼽고, 자사 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 중국 공식 진출 계획도 밝혔다.

한편, 기념식에서는 10년 근속 4명과, 5년 근속자 23명 총 27명의 장기근속 직원들이 노고를 인정받아 상패를 수여받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