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바이오는 4월 특허등록(특허 출원번호10-2019-0012440)한 ‘개별공간 멸균제어 및 재사용이 가능한 이동식 격리시스템’의 개선된 신제품을 출시,  단국대학교의료원에 성공적으로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조립식 격리병실은 고객맞춤형으로 양압/음압으로 제작이 가능하고 조립식 하우징으로 누구나 쉽게 조립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크게 개선했다.

코로나19, 다제내성균, 중동 호흡기 증후군(MERS),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 등 고전염성 감염환자 치료를 위한 1인 격리병실로 환자 치료 완료 후 공간멸균해 재사용이 가능하며, 분해 및 보관해 공간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 2015년 메르스(MERS) 사태 때 주도적으로 과산화수소증기 공간멸균 감염관리를 진행하면서 ‘음압격리병상’ 시장 니즈를 파악했다. 현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기아급수적으로 늘어나 격리병실 부족현상이 나타났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 이동식/조립식 격리시스템 특허를 취득하는 등 꾸준히 제품연구개발을 해왔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