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진(주)은 현재 개발 중인 mRNA 기반 코로나19 예방 백신에 대해 동물실험을 통해 면역원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이진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임상에서 긍정적 결과를 보이고 있는 화이자,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과 유사한 mRNA 기반 백신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mRNA는 인체 내 주입돼 단백질을 발현시킴으로써 항체 형성을 유도하게 되는데, 아이진 코로나19 백신에는 모더나와 화이자 코로나19백신에 사용된mRNA 유사서열을 항원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이 코로나19백신 개발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팜캐드’가 AI기반으로 최적화한 mRNA 서열을 적용하고 있다.

여기에 아이진이 호주에서 임상을 수행 중인 대상포진 예방백신 ‘EG-HZ’에 사용된 양이온성리포좀 기술로 효과적인 면역 반응이 유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이진 담당자는 “ 이번 실험은 단백질 기반 대상포진 예방백신에 사용된 양이온성리포좀 시스템이 mRNA 백신에서도 면역효과를 유도함을 확인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 완성될 백신에서도 높은 항체 형성 유도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아이진은 이번 실험에 포함된 것 이외에도 AI기술을 기반으로 한 더 많은 mRNA sequence에 대한 실험을 수행해 더욱 효과 높은 항원 후보군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아이진의 mRNA 코로나19 백신은 경쟁사 백신에 비해 두 가지 특장점을 갖고 있다. 우선, mRNA가 양이온성리포좀에 결합돼 주입되기 때문에 세포 내 mRNA가 더욱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전달되어 높은 항체 형성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더욱 중요한 부분은 다른 mRNA 기반 백신에 비해 유통 및 보관이 훨씬 수월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 아이진 코로나19 예방백신은 4°C 에서 보관 및 유통이 가능한 형태로 개발되고 있으며, 이는 접종 직전까지 -70°C~ -80°C를 유지해야 하는 화이자나 -20°C로 보관해야 하는 모더나의 백신에 비해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이진은 이번 실험을 통해 얻은 결과에 대해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으며 중화항체 반응에 대한 효능 실험을 연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2021년 임상샘플 생산이 완료되는 대로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