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社 및 글락소스미스클라인社는 ‘코로나19’ 백신의 조달과 공정한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의향서(Statement of Intent)를 체결‧교환했다고 28일 공표했다.

이 같은 내용은 세계백신면역연합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세계보건기구(WHO)와 공동으로 고소득 국가들에 의해 마련된 기금으로 백신을 제조‧구입해 중‧저소득 국가들에 공급하기 위해 설립된 코백스(COVAX)의 법적 관리기관임을 상기할 때 주목할 만한 것이다.

사노피 및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은 현재 양사가 개발을 진행 중인 항원보강 재조합 단백질 기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허가를 취득할 경우 COVAX가 보유한 시설에 위탁제조를 맡기는 방식으로 2억 도스 분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는 ‘코로나19’ 백신이 이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에게는, 어디에 거주하든 허가를 취득한 후에는 성공적으로 공급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COVAX의 여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사노피 파스퇴르社의 토마 트리옹프 부사장 겸 글로벌 대표는 “이처럼 대규모의 글로벌 보건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기 위해서는 아주 특별한 제휴와 협력을 필요로 한다”면서 “오늘 우리가 공표한 내용이 현재의 판데믹 상황을 통제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뒤이어 “지금 이 순간은 글로벌 보건을 위해 우리가 장기간에 걸쳐 기울여 온 노력을 방증하는 것이자 우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 어느 곳이든 가장 위험한 곳에 공급될 수 있도록 보장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社 백신 사업부의 로저 코너 사장은 “우리가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에 착수한 이래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은 백신이 세계 각국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을 약속해 왔다”며 “이 항원보강 재조합 단백질 기반 백신이 COVAX에 가입한 국가들에 빠른 시일 내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사노피 측과 긴밀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코너 사장은 또 “이 백신이 세계 각국이 전개하고 있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잠재력을 내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OVAX가 보유한 시설은 각국 정부와 글로벌 보건기구, 기업 및 인보사업단체들이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 제조 및 공정한 접근성 확보가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는 COVAX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COVAX는 WHO와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뜻을 모아 착수한 글로벌 플랜을 말하는 ‘코로나19 접근성 대안 액셀러레이터’(Access to COVID-19 Tools Accelerator)에서 백신과 관련해 중요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곳이다.

‘코로나19 접근성 대안 액셀러레이터’는 중‧저소득 국가들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대안들의 신속한 개발, 제조 및 공정한 접근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취지를 두고 있다.

180개국 이상의 국가들이 ‘코로나19’ 판데믹 상황에서 시의적절하면서 비용효율적으로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근 COVAX와 계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백신은 WHO가 최근 공개한 할당플랜(Allocation Framework)를 통해 COVAX와 계약해 참여하고 있는 국가들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WHO의 면역전문가전략자문그룹(SAGE)은 미래의 백신 사용과 관련한 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가동에 들어갔다.

무엇보다 할당원칙은 ‘코로나19’ 백신이 확보되었을 때 세계 어느 곳에 거주하든 필요로 하는 모든 이들에게 접근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한다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