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조스바이오(대표 신재민)는 자체 구축한 인공지능 모델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면역활성을 유도하는 펩타이드 물질에 대한 국내 및 해외 특허를최근 출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발굴한 면역활성 유도 물질은 펩타이드 기반 합성물로, 코로나바이러스 뉴클레오타이드 서열 정보를 활용해 발굴한 물질들이다.

에이조스바이오에 따르면 회사가 구축한 Epitope(항원결정기) 예측 모델은 알려진 인체의 항원 정보를 분석해 면역활성을 유도할 수 있는 펩타이드 서열을 예측해주는 것으로 기존 사용되던 예측모델과 달리 딥러닝 기법을 활용했다.

에이조스바이오의 항원결정기 예측모델(AiTope) 초기 검증은 영국 실험 대행업체에서 예측정확도 시험을 마친 단계며,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발견한 새로운 펩타이드 물질 면역활성 예측 검증 실험과 특허출원은 중국 파트너사(칭다오커츠싱유한공사)와 진행했다. 중국을 제외한 국내 및 해외 사업에 대한 권리를 갖고 있으며 전문 바이오텍과 개발 및 사업화를 논의 중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회사인 리스케일사 'Tech against COVID 19' 지원을 받아 연구 가속도를 붙일 수 있었다"며 " 향후, ‘리스케일’의 고성능 컴퓨팅을 활용해 맞춤형 백신이나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도록 면역 활성 물질 library와 인공지능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