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의 메디톡신주, 코어톡스주 등이 국하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회수·폐기 및 취소 등의 조치가 내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社가 메디톡신주 등을 국가출하승인 받지 않고 판매한 사실 등을 확인해 19일자로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폐기 명령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

식약처는 ㈜메디톡스社가 국가출하승인 대상 의약품인 보툴리눔 제제를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거나 표시기재 규정을 위반(한글표시 없음)해 판매하는 등 약사법 위반사항을 확인했다.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한 제품은 메디톡신주 50・100・150・200단위 및 코어톡스주의 일부 제조단위이며, 한글표시 없이 판매한 제품은 메디톡신주 50・100・150・200단위의 일부 제조단위다.

식약처는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거나 표시기재 규정을 위반한 메디톡신주 50・100・150・200단위, 코어톡스주의 해당 제조단위에 대해 회수·폐기를 명령했다.

식약처는 국가출하승인 대상인 보툴리눔 제제를 국가출하승인 받지 않고 판매한 행위에 대해서는 약사법 제53조 제1항 위반으로 품목 허가취소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 품목허가 취소 예정 품목은 메디톡신주 50・100・150・200단위, 코어톡스주다.
 
아울러,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자에게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 및 한글표시가 없는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에 대해서도 약사법 제47조 제1항 제1호 및 제61조 제1항 위반으로 판매업무 정지 등 행정처분 조치할 예정이다. 행정처분 예정 품목은 메디톡신주 50・100・150・200단위, 이노톡스주, 코어톡스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허가취소 대상 품목에 대해 행정절차상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해 소비자 보호 및 사전 예방 차원에서 잠정적으로 제조·판매 중지를 명령하는 한편, 의료인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관련 단체에 즉각적인 사용 중지를 요청하며 안전성 속보를 배포했다.

또한,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 제조업체에 대한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며, 의료인 및 관련 단체에 업체의 회수·폐기 절차에 적극 협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처의 ‘국가출하승인 받지 않고 판매한 메디톡신주 등 회수폐기명령 등 조치’에 대한 메디톡스의 입장은 "금번 식약처 처분 근거가 된 제품은 수출용으로 생산된 의약품으로 식약처는 이를 국내 판매용으로 판단해 허가취소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요한 것은 해외수출을 위해 생산된 수출용 의약품은 약사법에 따른 식약처의 국가출하승인 대상이 아님이 명백하다"며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국내 판매용 의약품과 달리 수출용 의약품은 약사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는 보건복지부도 수출용 의약품에 관해 약사법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유권해석을 한 바 있고, 식약처 역시 국내 판매용이 아닌 수출용 의약품의 경우 약사법 적용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는 것.

회사 측은 "실제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제조 및 판매하고 있는 대다수 국내 기업들도 해외 수출용 의약품에 대해서는 국가출하승인 절차 없이 판매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식약처가 메디톡스의 수출용 의약품에 대해 약사법을 적용한 이번 조치는 명백히 위법에 부당하다. 즉시 해당 행정처분의 취소 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3   숨기기

메디
추천 0    반대 0    신고 x

조만간 식약처나 그 기업이 심판 받는날이 올겁니다 (2020.11.22 19:06)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ask****
추천 7    반대 3    신고 x

식약처 관련 수사도 같이 진행해야합니다 이건 한 기업에 대한 보복으로 밖에 보이지 않네요 독보적인 기술로 인정ㅈ을 받고 의료계에서도 적극 추천하던 제품으로 대부분 벌금형을 부과하는데 무슨 꼬투리 하나만 잡으면 바로 판매중지만을 하려고하니... (2020.10.20 05:1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KJH
추천 3    반대 1    신고 x

,무슨이유로식약처는머디톡스에만 ㅈㄹ할할가 (2020.10.20 05:02)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