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국가별 검사체계, 검사역량, 감염병 정책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진단이다.

질병관리청 감염병진단분석국 유천권 국장은 19일 개막한 ‘바이오헬스 월드와이드 온라인 2020’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대응’에 대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유천권 국장은 대한민국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실험실 대응에 있어서 중요한 전략으로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진단검사 전략 추진 △정부와 민간 영역에서의 상시적인 긴밀한 파트너십 △정확한 감염병 발생 상황에 위험에 대한 상황 인식과 실천 등을 꼽았다.

또한 △발생 전 또는 발생 초기 신속한 공적 검사 체계 완료 △국가 실험실 Surge Capacity의 선제적 확대 △검사의 정확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 등도 중요하다고 짚었다.

유 국장은 “코로나19 방역을 효과적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전략은 각 나라가 운영하는 검사체계, 검사역량, 감염병 대응의 국가 기본 정책 및 규정 등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하는가의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코로나19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했던 것은 2015년 메르스 교훈 때문이었다”며 “당시 초기 대응에 문제가 있었을까에서 출발해 진단검사 정책을 전면 재검토했다”고 말했다.

당시 재검토 방향은 △이미 검사법을 확립해 놓았음에도 왜 신속하게 검사를 확대하지 못했을까? △총 국가역량을 왜 공공에서만 찾으려고 했을까? △진단검사 정책은 왜 없었나? △미지 감염병 위기 왔을 때 우리는 어떤 기술로 진단검사를 해야 하는가? △이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가? 등 5가지였다는 설명이다.

유천권 국장은 “대한민국은 모든 코로나 바이러스를 검출한 수 있는 항코로나 검사법을 즉시 개발해 초기에 대응했고, 이 검사법이 가지고 있는 단점인 소요기간이 1일이나 2일 걸리는 것을 보완하기 즉시 실시간 유전자 PCR법을 개발했다”며 “ WHO 등에서 공개한 유전자정보, 검사법을 토대로 최대 6시간 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유전자 검사법을 개발해 신속하게 확인 진단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법을 업그레이드했다”고 설명했다.

유 국장은 “공공 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했다”며 “더불어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시 대규모 확산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판단하고. 긴급사용승인 제도를 전격 결정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정확하고 신뢰성 있는 검사기관 공공 15개 기관뿐이어서 이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해 현재 코로나19 검사기관으로 지정받은 곳은 공공 32개, 민간 114개 등 총 146개로 늘어나 624개 선별진료소에서 채취한 검체를 어느 지역에서든 손쉽게 검사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검사 역량은 첫 확진자가 나온 1월 중순 2천건에서 3월 2만건, 6월 3만5천건, 현재는 약 9만건 검사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