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은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 및 위스타 연구소(Wistar Institute) 출신의 카 무투마니(Kar Muthumani) 박사를 최고과학개발책임자(CSDO ; Chief Scientific Development Officer)로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 측은 무투마니 박사의 영입은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종 감염병에 대한 핵산 기반 백신 개발과 면역학 및 종양학 분야의 기존 개발 역량을 크게 확장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무투마니 박사는 펜실베니아 대학교와 최근 세계적으로 저명한 백신 개발 연구소인 위스타 연구소에 재직하는 기간 치명적이고 심각한 감염병인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쿤구니아(CHIKV), 메르스(MERS), 지카(ZIKA), 마야로(Mayaro), 포와산(POWV) 그리고 코로나19(SARS-CoV-2)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획기적인 백신을 개발했고, 그의 연구팀은 감염병과 암 면역 치료를 위한 다수의 핵산 기반 단클론항체 의약품도 개발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무투마니 박사가 우리 회사에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그의 백신과 면역치료제 개발에 관여한 22년간의 연구개발 경험이 DNA, RNA 백신 및 치료제 업계에서 확장하고 있는 우리 회사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투마니 박사는 “진원생명과학에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뿐만 아니라 및 의약품 개발이 시급한 주요 질병에 대한 핵산 기반 바이오의약품 및 저분자 의약품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