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코로나19 흡입 치료제로 개발 중인 'UI030'의 임상 2상 프로토콜을 식약처와 상의해 수정할 예정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기존 임상 2상 시험 프로토콜 환자수로 158명을 신청했는데 코로나19 환자수가 감소해 국내에서 60명으로 모집하고 필리핀 등 외국에서 임상 3상으로 350명 정도 모집해 동시 진행하는 것으로 프로토콜을 변경 신청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변경 사항은 식약처와 상담 후 변경 프로토콜을 다시 제출하고, 승인 후 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미 완료된 'UI030'의 동물시험은 천식 및 COPD 적응증이기 때문에, 코로나에 감염된 동물시험을 중요 보완내용으로 적용해 시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상 1상 시험은 이미 승인이 돼 시험 진행 중이다.

한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판매는 국내 환자수가 감소되고있는 만큼 매출이 적을 것으로 예상돼 필리핀 등 외국 바이어와 해외 판매를 협의중이다.

또한 이 모든 시험이 끝나면 중증 환자보다는 자가치료를 요구한 재택치료 환자를 중심으로 마케팅 전략을 세워갈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