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 동물 효력시험에서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률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동물시험은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에 동시 감염된 사례가 보고됐고, 전세계적으로도 ‘트윈데믹’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진행됐다. 사망률이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감염질환 경우 사망률을 주요 요인으로 보고 있어 대웅제약은 이번 동물시험에서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률 감소를 확인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쥐에 니클로사마이드 또는 위약을 단회 투여하고, 2주간 임상 증상을 관찰한 결과 위약 투여 대조군은 40% 사망한 반면 니클로사마이드 투여 경우 사망률이 0%로 확인됐다. 또, 약물 투여 2일차에 임상증상 점수에서 대조군 대비 75%의 개선효과가 확인됐다.

특히 감염 후 7일차에 투여한 경우에도 대조군 40%, 니클로사마이드 투여군 0%로 사망률이 낮음을 확인했다. 현재 시판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치료제 경우 감염 후 최소 2일 이내 투약이 권장되고 있다.

DWRX2003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세포 내 바이러스가 증식할 수 있는 산성환경을 중화시켜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에 침투하는 것을 막고,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 약물로, DWRX2003은 대웅그룹 고유 약물전달체 기술을 활용해 니클로사마이드를 서방형 주사제로 개발한 제품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 현재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을 위해 전세계적 역량이 집중되는 상황에서 니클로사마이드가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에 모두 효과를 나타내는 전임상 결과를 알리게 돼 기쁘다”며 “ DWRX2003은 광범위한 항바이러스 활성 뿐 아니라, 간단한 투여방법으로 감염내과 의료진 니즈도 높다는 점에서 빠른 시일 내 임상1상을 완료하고 단독요법 및 병용요법  임상 2, 3상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석 대웅테라퓨틱스 대표는 “ DWRX2003을 활용해 코로나19에 이어 인플루엔자까지 바이러스성 감염 질환 적용 범위를 확대한 것이 고무적"이라며 “ 바이러스성 감염 질환별로 적절한 치료방법이 다를 수 있는 만큼 DWRX2003에 대한 다양한 연구에 더욱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