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대표이사 최호일)이 자사가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 신약 'PT320' 임상2상 환자 모집이 원활하게 진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PT320은 펩트론이 미국 국립보건원(NIH)과 공동으로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 신약으로, 지난 3월부터 서울대학교병원, 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등 국내 5개 임상 기관을 통해 임상2상 환자 모집이 진행 중이다. 총 임상 환자 모집 규모 99명으로 예정된  임상시험에서 지난 25일 기준으로 80%의 환자 스크리닝이 진행됐으며, 61명(62%)의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이 시작됐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해당 신약 물질에 대해 현재까지 부작용 없이 순조롭게 임상이 진행 중이며, 전체 임상 환자 모집도 올해 말까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까지 임상 환자의 48주 투여가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T320’은 펩트론의 독자적 지속형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이 적용된 2주 지속형 엑세나타이드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