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좀 기반 치료제 개발기업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이하 ‘일리아스’)가 240억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시리즈B라운드를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에는 HB인베스트먼트,타임폴리오자산운용,대덕벤처파트너스 등 기존 기관투자자와 코스닥 상장사 ㈜쎄니트,에셋원자산운용, 데브시스터즈벤처스,대신증권,키움증권,메리츠증권,한양증권/열림파트너스,지니자산운용,기타 개인투자자 등이 새로 합류했다. 일리아스는 앞서 2018년 5월 183억 규모 시리즈A투자를 유치했다.

일리아스는 이번 투자금으로 글로벌 수준 엑소좀 기반 치료제 및 플랫폼기술 연구개발, 생산공정개발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위한 준비를 가속화 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다국적 제약사와 공동연구개발 및 라이센싱 협약 체결 및 글로벌 임상 1상 개시(2021년 말)를 추진한다.

일리아스는 2018년 시리즈A 투자 유치 이후 연구인력 및 시설 확충, 부사장급 핵심 인사 영입을 토대로 엑소좀 치료제 개발 및 글로벌 사업화 기반을 다졌다. 올 4월, 원천 플랫폼기술 'EXPLOR®'로 제작된 항염증 단백질 탑재 엑소좀 동물모델 내 치료 효능을 ‘사이언스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IF 12.8)’에 발표하고, 7월 'EXPLOR®' 미국 특허를  확보했다.

최철희 일리아스 대표이사는  “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회사 기반기술인 EXPLOR® technology 기술력 고도화 및 글로벌 사업화를 착실하게 진행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의미있는 성과를 내도록 할 것”이라며 “ 탑재 물질의 표적세포 내 전달이라는 엑소좀 자체 능력과, 고분자 단백질 엑소좀 내 탑재라는 독보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약물 한계를 극복할 새로운 글로벌 선두주자로 성장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일리아스는 2022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최근 주관사 선정을 진행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