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전 사업화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선 기존 산업에 얽매여 있던 공급자들의 발상에도 새로운 기술을 위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16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STEPI 과학기술정책포럼에서는 기술이전 사업화 정책에 대한 연구소, 대학 등 기술을 개발하고 소유권을 가진 공급자와 기업을 대표하는 수요자의 입장에서 전문가들의 의견이 공유됐다.

공급자를 대표한 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 장기술 회장은 “기술사업화 정책 이후 기술이전 산업들이 많은 발전을 이뤘지만 이제는 한국형 기술이전 전담조직(technology licensing office, TLO) 사업화 모델 만들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이뤄온 성장이 ‘양적’ 성장이며 이면에는 정책에 강하게 가담하고 있어 고인물을 양산하는 산업정책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로부터 재원을 받은 곳과 아닌 곳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것. 

장 회장은 “정부의 투자가 높아지면서 대학 TLO에서는 자본으로 성장이 가능했지만 스스로 어떤 기업으로 성장할 지에 대한 철학적 고찰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기술사업화가 수익창출, 보조적 장치로 머물 것 인지 공공기술사업화, 경제발전 등 공공이익으로 성장할 것 인지 고민해야하는 시기”라고 제기했다.

특히 현재 국가가 진행하고 있는 연구혁신 시스템·플랫폼은 단기 성과창출을 위한 것이지 국가경제적 측면에서는 지속가능성 떨어지고 장기간 성과측정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이다.

그는 “범부처 체재로 전환될 것을 요청한다. 또한 이전 대학 TLO의 모델이 부서형태가 아닌 법인 형태로 만들어 독립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지금과 같이 동일한 평가지표를 부여하는 정부 산업이 아닌 발전 속도에 맞춘 체계 개발이 필요하고 대학 스스로 발상 전환을 가질 수 있도록 과감한 인센티브를 지원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수젠텍 손미진 대표는 장기적으로 바라보고 전환을 가져야 한다는 부분에 공감했다. 

그는 수요자의 입장에서 “무엇보다 현재 시스템에서 구조 단순화, 시장의 의사결정에 의한 기술이전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생각 한다”며 “거버넌스, 공급자 조직이 확대되면 오히려 수요자, 공급자 사이의 거래에서 많은 문제들을 일으켜 사업화를 더 어렵게 만든다”고 꼬집었다.

또한 “수요자 보다는 공급자 위주의 기술이전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수요자는 적고 공급자가 넘치는 상황에서 왜 제약이 있어야하는가”라며 “기술이전료의 산정을 표준화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 연구비가 100억이던 1,000억이던 수요자에게 쓰이는 부분에 제한을 두게 되면 거래 자체가 매끄럽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결국은 비지니스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술 사업이 자신의 기술이 아닌 새로운 플랫폼으로 바뀔 때를 두려워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알다시피 지금 산업 흐름은 예전처럼 제조업 기반의 스텝 바이 스텝(Step by step)아니라 새로운 기술이 갑자기 나타나고 기존 산업을 없애버리는 무서운 산업 발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급자들 입장에서도 산업변화를 두려워해야 한다. 정부는 집중 투자할 부분을 선별하고 그 바로미터를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 산업 입장에서 바라보고 기존 산업을 과감히 떨치고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도록 돌파구를 던질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