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대표이사 지대윤)은 부산 내 신규 생산시설 및 R&D센터 구축을 위해 80억 원 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는 최근 자기자본 대비 18.9%에 해당하는 규모다. 소재지는 부산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로 낙점됐다. 현재 토지 매입 후 기반 공사를 진행 중이며 2022년 말까지 완공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투자 결정에 대해 ▲부산과 경남북 지역 방사성의약품 수요 증가에 대응 ▲현재 개발 중인 전립선암 진단 신약 FC303, 전립선암 치료 신약 FC705 신규 생산 ▲신규 파이프라인 해외 기술수출에 따른 생산용 카세트 제조 ▲R&D 역량 강화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립선암 치료 신약 경우 반감기가 길어 해외 수출에 유리한 만큼, 부산은 자체 제품 생산 및 수출에 최적지라는 계산이 작용했다고 밝혔다.

퓨쳐켐 관계자는 “부산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는 동남권 원자력의학원이 위치해 있을 뿐 아니라 향후 의료용 중입자 가속기 치료센터와 수출형 원자로, 방사선의과학 전문 대학원도 들어설 예정인 첨단 방사선 기술의 집약지”라며 “ 당사 주력 사업인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한 진단 및 치료제 개발 사업과 글로벌 수출을 위한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