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혁신 DNA 물질인 ‘압타민C’ 개발에 성공한 국내 바이오기업 넥스모스가 DNA 물질로서는 세계 최초로 미국 FDA의 안전성 인정제도 중 최상위 등급인 GRAS를 받는데 성공했다. 

GRAS 획득을 계기로 넥스모스는 DNA 원천물질인 압타민(Aptamin)을 활용하여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난치성, 퇴행성 뇌질환을 치료하는 DNA 혁신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두고 있다.

넥스모스(대표 김정훈, 이완영)는 자사의 DNA 항산화 물질 ‘압타민C’(Aptamin C)가 최근 미국 FDA로부터 안전 원료 인정(GRAS: Generally Recognized As Safe)획득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넥스모스 김정훈 공동대표는 “세계최초로 개발한 DNA 항산화 물질인 자사의 압타민C가 미국 FDA의 안전성 인정제도 중 최상위 등급인 GRAS 인정을 받았다. 항산화 DNA물질로 GRAS를 획득한 것은 넥스모스가 세계 최초다. 식품 및 식품 화학물질에 적용하여 상업적 판매가 가능케 되었다”고 밝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안전성 인정제도 중 최상위 등급인 GRAS 인정은 미국 카길(Cargill), 듀폰(DuPont), 일본 모리나가유업, 덴마크 크리스천한센 등과 같은 글로벌 기업과 국내에서는 삼양사가 받았을 정도로 받기가 매우 어렵다.

김대표는 “GRAS를 획득함으로써 원료의 안전성 검증과 상업적으로 가치를 모두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넥스모스가 개발한 압타민(Aptamin)은 DNA 압타머(Aptamer)를 통해 산화를 지연 또는 억제시킴으로써 항산화 물질의 안정성과 효능을 극대화시켜주는 원천물질”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대표는 “압타민(Aptamin)은 각종 환경변화에 취약한 항산화 물질의 한계점을 보완하고, 생체 구성성분인 DNA를 사용하기 때문에 화학적 유도체가 필요하지 않아 안전성을 보장해 준다”고 전했다.

특히 비타민C 등 항산화 물질에 특이적으로 반응하여, 해당 항산화 물질의 산화 지연 및 효과적 전달(delivery), 인체 활성산소 제거(ROS scavenger), 부스팅 이펙트 발현(Boosting effect) 등의 효과가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넥스모스가 개발한 압타민C는 “비타민C의 산화를 방지할 수 있는 원천기술”로 미국 특허청 (USPTO, United States Patent and Trademark Office)으로부터 물질특허를 받은 바 있다.

김대표는 “압타민C의 주요 기능 중 하나인 활성산소 억제를 통한 소화기 질환, 당뇨병, 암, 퇴행성 질환, 심혈관계 질환 등 관련 질환을 개선할 수 있는 기능성 식품 출현 가능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히며, “글로벌 파트너와 기술 개발과 제품 개발 등 다양한 사업 형태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현재 개발된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의 한계를 압타민이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대표는 “GRAS 인정받은 ‘압타민C’는 식품이나 음료산업으로의 상업적 이용 가능성과 범용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소화기 질환, 당뇨병, 암, 퇴행성 질환, 심혈관계 질환과 바이러스 감염성 질환의 초기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