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알테오젠은 바이오베터 ADC 유방암 치료제인 항체약물접합체(ADC) 'ALT-P7' 임상 1상 결과를 2020 대한종양내과학회(KSMO)에 발표했으며, ADC유방암 치료제 및 ADC 위암치료제와 병용요법 개발을 추진gks다고 16일 밝혔다.

ADC 유방암치료제 임상시험은 국내 최초로 삼성서울병원과 가천대 길병원에서 기존 표준치료법에 반응하지 않거나 재발한 말기 유방암 환자에게 알테오젠이 개발 중인 ADC 유방암치료제를 투여해 안전성, 약동학, 유효성을 평가했다.

이번 임상에 참여한 27명의 대상자들은 평균적으로 4 종류의 선행 HER2 표적치료를 포함해 6 종류의 전신 항암치료를 받았던 말기 암 환자들로, 주요한 중증도 3/4 이상의 이상반응은 호중구감소증(n=4)으로 확인됐으며, 그 외 주요 이상반응들은 근육통, 피로감, 감각신경병증, 소양증 등이 확인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에서 ADC유방암치료제 유효 용량은 로슈의 ADC유방암치료제 '캐사일라' 용량인 3.5mg/kg 보다 1.3배 더 많은 4.5 mg/kg으로 임상2상권장용량으로 평가돼 보다 안전한 약물로 평가를 받았다.

환자 중 현재 가장 오래 ALT-P7  투여를 받고 있는 대상자는 600 여일 이상 암 진행 없이 유지 중이며 ALT-P7의  무진행 생존기간은 6.8 개월로 현재 27명의 대상자 중 2명이 임상 시험 진행 중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임상 1상이 마무리되면 ADC유방암 치료제 및 위암치료제 뿐 아니라 타 약물과 병용 요법을 통해 다양한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알테백장
추천 1    반대 0    신고 x

알테백장 간다 (2020.09.16 08:41)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