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코젠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쓰이는 세포배양 배지사업화를 위해 자회사인 '비욘드셀'이 미국 'ArtiaBio'사와 기술이전 및 합자투자(JV)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포배양배지(Media)는 분리정제용 레진과 더불어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수적인 핵심소재로 세포주 특성에 맞춰 선정된 포도당,아미노산,비타민 등 100여 종의 성분을 균일하게 분쇄, 혼합,제형화 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고객에게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아미코젠에 따르면 세포배양 배지 첨가물인 NAG(N-acetylglucosamine)을 의약용으로 개발해 노바티스,베링거인겔하임 등 글로벌 제약사에 판매해 왔으며, 이번에 체결한 계약을 통해 세포주(Cell line)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기술과 각각 세포주에 맞는 배지를 최적화(Optimize)하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Artia Bio사 CEO인 Sadettin Ozturk 박사는 Bayer, GSK, Johnson&Johnson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공정개발을 총괄한 전문가로 향후 JV의 CTO로 근무하며 초기 기술 개발을 진두 지휘할 예정이다.

아미코젠 최수림 바이오의약소재 사업 본부장은 “ 당사는 이번 ArtiaBio사와 JV계약을 통해 배지사업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두가지 핵심소재를 생산할 수 있는 업체로 향후 국내시장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오 소재전문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