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바이오는 패혈증 치료제로 개발되던 'AR1003'을 이용한 바이러스 박멸 효능 실험 결과를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들 주요 사망원인은 면역체계가 과민반응해 발생되는 사이토카인 폭풍과 폐에 과도하게 응집되는 호중구에 의한 과도한 면역 및 염증반응이다.

아리바이오에 따르면  올 초 미국 FDA와 한국 식약처와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세포실험 및 동물실험 등 추가적인 실험을 진행 중으로,  항바이러스 활성 실험결과 AR1003이 72시간 처리에서는 낮은 농도에서 100%, 1시간 처리해도 약 80%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효능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정재준 대표는 “ AR1003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 치사율을 낮출 수 있는 중증 바이러스 감염 합병증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실험 결과를 토대로 AR1003을 항바이러스 효능뿐 아니라 항염증 효능을 모두 보유한 강력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 현재 추진 중인 코로나19 동물 모델 실험 결과를 모두 확보하고 미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약 제조가 완료되는 대로 미국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리바이오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박멸 및 사이토카인 폭풍 감소실험 결과들을 토대로 바이러스 감염 질환 치료에 대한 특허 출원도 완료하여 글로벌 시장 진출 준비도 진행 중"이다.

한편, 아리바이오는 치매 치료제 'AR1001' 미국 FDA 임상 2상 환자모집을 완료, 내년 초 탑라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