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대표이사 박한오)는 콜롬비아에 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분자진단장비와 키트 56억 규모를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검사 토탈 솔루션 공급 기업으로, 콜롬비아에 2분기 20억 규모를 공급한 데 이어 7월 한 달간 진단장비 6억, 핵산추출시약과 코로나19 진단키트 50억 규모 공급을 확정했다.

바이오니아에 따르면 회사 분자진단장비 'ExiStation™' 시리즈는 핵산추출장비와 real-time PCR장비로 구성된 자동화 시스템이다. 사용자 편리성과 품질∙서비스에 만족한 국가들 장비 재구매율이 높아 7월에만 100대 이상을 공급했으며, 장비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시약과 진단키트까지 구매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바이오니아는 신속한 진단검사 수행을 위해 7월 1차 물량 공급을 완료했고 2차 물량도 조속히 공급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2차 팬데믹을 대비한 국가들로부터 진단장비와 핵산추출시약, 진단키트 공급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며 “ 바이오니아 진단장비에는 코로나19 외 진단키트 40여 종을 적용할 수 있어 지속적인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바이오니아는 현재 전 세계 60개 이상 국가에 코로나19 진단장비와 키트를 공급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