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교린제약은 자사 창제한 감음난청을 대상으로 한 신규화합물에 대해 美 오토노미(Otonomy)社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교린제약은 계약을 토대로 오토노미에 난청 등의 이과(耳科)를 대상으로 하는 신규화합물의 전세계 개발·제조·판매에 관한 독점적 권리를 공여하고, 오토노미로부터 계약일시금 및 개발부터 판매까지의 진척상화에 따른 마일스톤 및 발매 후 매출에 따른 일정비율의 로얄티와 판매마일스톤을 수령하게 된다. 다만, 일본에서의 판매 권리는 교린이 보유한다. 

교린이 개발한 감음난청 신규화합물은 소음 노출이나 노화 등에 의해 손상된 유모세포를 재생시킴으로써 감음난청 환자의 청취력 회복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되는 약물이다.  

한편, 오토노미社는 자체 이과용 약물송달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단회 국소 투여로 내이로의 지속적인 방출을 실현할 수 있다. 

교린제약은 자사 창제한 신규 화합물의 빠른 속도의 글로벌 개발을 위해 기술력을 가진 오토노미社를 선택한 것으로 판단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