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카일룸 종속사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초고속 분자진단 키트 수출 허가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수출허가를 득한 코로나19 진단키트 ‘Palm PCR™ 2019-nCoV Fast Real-time RT-PCR Kit’는 회사가 투자한 아람바이오시스템과 함께 연구개발, 생산 판매의 연계체제를 구축한 제품이다. RT-PCR에 의해 생성된 PCR 증폭 산물의 양을 형광 검출을 통해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Real-time RT-PCR 키트로 50분 이내에 결과까지 확인할 수 있다. 민감도와 특이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아람바이오시스템의 이동형 RNA추출 장비 및 증폭장비를 사용할 경우, 현장에서 1시간 이내로 검사할 수 있어 공항 항만 병원응급실 등 신속 진단이 필요한 장소에서 용이하다. 또 충전 겸용에 휴대가 간편하고 언제 어디서나 검사가 가능하다.

에이스바이오메드는 제품의 안정성 확보와 효율적인 인력 운영을 위해 회사 자체적으로 양산이 가능한 GMP시설을 갖춘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아람바이오시스템의 진단키트 뿐만 아니라 RNA 추출장치 및 시약 해외 수출 준비도 모두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 현재 코로나19 전파력은 기존보다 6배 더 강력해졌다고 알려졌다. 전염성이 높아진 만큼 검사의 신속성과 이동이 가능한 진단 장비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제품 준비 및 발주처 확보 등 지금까지 많은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이번 식약처 수출 승인을 통해 사업 전개가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