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이 해외에서 발표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성공 소식에 대해 향후 임상을 좀더 지켜봐야한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15일 코로나19 오후 정례브리핑 질의응답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새벽 NEJM(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는 미국 업체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에서 전원 중화항체가 형성됐다는 내용이 국내외에서 보도됐는데, 이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물은 것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에 대해 "부작용과 중화항체 형성에 대해 긍정적인 내용이 발표됐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할 부분"이라면서도 "다만 초기 임상이기 때문에 앞으로 더 지켜봐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발표된 결과는 앞서 발표된 1상의 내용을 다소 보완한 것으로, 만 18~55세 환자 42명(전체 45명 중 접종실패 3명 제외)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며 "해당 임상은 105명 환자를 대상으로, 56~70세 환자 30명, 71세 이상 30명 등 총 60명에 대한 결과는 이번 발표 내용에서 언급되지 않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모더나 임상과 관련 "임상 1상을 통해서 유의할만한 부작용이 없다는 점이 있었고 비록 표본 수는 적지만 임상 1상은 워낙 작은 표본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또 논문에 마지막 부분을 보시면 여름에 임상 3상이 들어가고 현재 임상 2상이 진행 중에 있다는 언급이 있다"고 전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번 발표에서 분석 대상이 한정된 점은 연구 추이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하는 이유 중 하나"라면서 "향후 2상 임상시험 내용이 정식 발표될 것이니만큼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어 "국내에서 개발되는 백신 외에 국제기구와 해외 개별 업체를 통한 백신 수급 등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연구 결과는 해당 업무를 추진하고 협력을 이뤄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