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퍼시픽이 컨소시엄을 통해 '렘데시비르' 보다 높은 치료 효능을 지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한다.

골드퍼시픽은 자회사 '에이피알지'가 경희대학교 강세찬 교수로부터 임상 단계에 있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APRG64'을 인수했으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1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강세찬 교수가 이끄는 개발팀은 원료의약품 생산과 완제 의약품 생산 기반을 갖춘 기업들 뿐 아니라 임상을 진행할 임상시험대행업체(CRO)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APRG64는 강세찬 교수가 천연물 기반으로 발굴한 신약 후보물질로, 강세찬 교수 연구팀은 올해 5월 C형 간염 치료를 목적으로 APRG64 개발에 착수 했으며 연구 결과 동일한 RNA 바이러스인 코로나19에도 효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해 치료제 효능 검증을 진행해왔다.

연구 결과 APRG64는 미국 FDA 최초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을 받은 렘데시비르 보다 50배 이상 세포 ‘침입 차단’과 감염 후 증식 억제효과가 있음이 밝혀졌고,  APRG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뿐 아니라 감염 후 치료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 개발 중인 치료제들 보다 진일보한 치료제 후보물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코로나 19 치료제로 특허 출원도 완료됐다. 

골드퍼시픽의 관계자는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도 천연물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APRG64를 기반으로 치료제 개발에 성공할 경우 제2의 타미플루 개발에 성공하는 셈” 이라며 "국내외 제약사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