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헬스케어 재팬과 일본 토와약품은 셀트리온이 제조·판매하는 항인간 TNFα 모노클로날 항체제제 ‘인플릭시맙’ 정맥주사제형 ‘램시마(일본제품명: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CTH)’의 일본내 공동판매를 7월 1일부터 시작했다고 알렸다.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CTH’는 류마티스 관절염, 건선, 염증성 장질환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로서 셀트리온은 2017년부터 일본에서 판매해 왔다. 

사실, 일본에서 램시마는 2010년 11월 일본화약과 셀트리온 헬스케어가 공동개발·판매계약을 체결한 이후 2014년까지 개발을 진행하여 같은해 7월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NK’라는 제품명으로 제조판매승인을 취득하여 판매해 왔다.  

2017년 셀트리온은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CTH’라는 제품명으로 등록하여 판매해왔다. CTH는 셀트리온 헬스케어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인플릭시맙 BS를 검색하면 램시마와 관련하여 일본화약 제품과 셀트리온의 제품이 검색된다. 

이번 셀트리온은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CTH’의 일본내 판매를 토와약품과 함께 시작한 것. 

토와약품은 이번 ‘인플릭시맙 BS 점적정주용 100mg CTH’의 공동판매에 의해 처음으로 바이오시밀러를 취급하게 됐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