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이 최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옵티머스펀드 투자 사실을 직접 밝히고, 피해 시 손실액 전액에 해당하는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사재를 출연해 회사에는 단 한푼의 손실도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 에이치엘비의 IR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며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되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했다”고 밝혔다. 또 이는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으로, 불완전 판매 펀드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진 회장은 "옵티머스펀드 판매가 명백한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 29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며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깊은 사과 표명과 함께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책임지고, 손실액에 해당되는 본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자금 운용은 철저하게 안정성 위주로 운용하겠다”며 "재발방지 노력과 함께 앞으로도 회사 주요사항에 대해서 투명하고 솔직한 공개를 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